*내마음 보고서 후기






지나간 것은 지나간 대로 그런 의미가 있죠





길고 긴 여행을 끝나고 한국에 돌아온지 채 일주일도 되지 않았던 비오는 어느 날,

미루고 있던 내 마음 보고서를 위해 노트북 앞에 앉았다.

'나' 라는 제일 답 없고 난해한 시험을 치루기 위해서 이마에 川 자를 그리면서 집중한 몇 시간보다 결과를 기다리던

그 이후 몇 주가 더 어려웠던 것 같다. 내가 보는 나는 어떤 사람일까 궁금하기도 하고, 나는 평소에 타인보다 나 자신

에 대해서 객관적으로 볼 줄 몰랐던 사람이라서 걱정이 됐다. 전문가가 읊어주는 내가 본 나는 어떤 무서운 말들로 쓰

여지게 될지 겁도 났고.


_


5년 5개월, 근무 한지 6년차가 된 해에 나는 회사를 박차고 나왔다.

입사 이후 회사 내에서도 어렵다 어렵다하며 다들 피하는 부서에만 근무하면서 야근은 내 친구이고 내 벗이고 내 전부

였고 나 자신 그 자체였을 정도로 근무 시간은 상당했고, 그로 인해 지병 아닌 지병이 심해져서 2년차가 되던 해에는 2

번의 수술을 했다. 한마디로 근무 환경 자체는 심신의 고난과 궁핍의 연속이었다. 실적이 어려운 팀에 있었지만 잘해서

인정받고 싶은 마음과 뭘 하든 대충 하지 않는 성격은 야근으로 가는 출구 없는 고속도로였다. 잘 참는 성격은 매일 사

표를 품고 살았으면서도 던지는 액션도 취하지 못하게끔 매 고비를 잘 넘겨왔다. 괜찮아, 이것 또한 지나가겠지, 지나

갈거야 지나가고말고.


서른이 됨을 축하하고 싶었던 건지 2016년이 되자마자 존재를 드러낸 의미없는 업무의 반복과 말도 안되는 상황의 연속

은 몇 년간 억누르고 있었던 그 감정을 소환하고 있었다. '아, 못해 먹겠다.'

그 동안 '그래도 다시 한 번 더 해보자.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라는 말로 달래고 있었던 감정이 '아, 못해 먹겠다.'를

못 이긴 어느 날, "팀장님, 저 퇴사하겠습니다."라는 말을 꺼냈다.


_


몇 년간 오롯이 마음에만 품고 살던 유럽 여행을 떠났다.

20대 때 가보지 못했던 유럽에 대한 동경과 더불어 내가 교과서와 책에서만 봤던 '과거'의 유럽이 아닌 '지금'의 유럽

을 보고 싶어서 숨겨왔던 나의 퇴직금을 조심스레 꺼내서 70여일의 '나홀로 유럽'을 떠났다.


오롯이 혼자였고, 오롯이 혼자임을 즐겼고, 오롯이 혼자인 상황이 감사하고 즐거웠다.

바르셀로네타 해변을 걸을 때도, 세차게 부는 눈보라 속에서 융프라우흐를 보고 있을 때도, 뜨거운 햇살이 쏟아지는 구

엘공원에서 즐거워하는 사람들을 하염없이 보고 있을 때도, 까만 어둠 속에서 우뚝 서 있던 런던아이를 멍하니 보고 있

을 때도 대화의 상대는 '나'였다.


다음 일정도 계획도 없이 떠난 여행 속에서 그 때 그 때 마음 내키는 대로 발걸음 닿는대로 시간의 흐름에 나를 맡기는

그 여행 속에서 근심도 걱정도 없었고 오롯이 '나'만 생각하는 날들이었다.


_


내마음 보고서를 제출하고 난 뒤 얼마 안되서 열흘 가량 미국을 다녀왔고, 미국 여행 끝에 돌아온 나를 기다린 것은 '

내마음보고서' 책자였다. 아 드디어 왔구나. 올 것이 왔다. 아 기다리고기다리던 그것이 온 것이다.


_


친구는 말했다. 그건 네가 말하는 네 자신이라고.

내가 답변 한 것을 기반으로 한 것임도 알고, 그리고 친구가 그렇게 얘기해줘서 알면서도 책자를 읽는 내내 '우이씨,

어떻게 알았지? 돗자리 까셔야겠는데?' 라는 말을 반복했다.


제일 무릎을 탁 쳤던 것은 나의 다섯 가지 심리코드 중 3번째였던 '주지화'.


나의 잘못이 없음에도 내게 생긴 문제나 누군가 내게 책임을 전가하거나 내 탓을 할 때, 그 것이 내 문제가 아님을 알

면서도 나는 항상 '내가 뭘 잘 못 했지'를 생각하는 사람이었다. 누가봐도 내가 화를 내거나 탓을 해도 되는 상황일 때

도 나는 그것이 기분 나쁘다고 하기보다는 그 상황을 분석하고 파악하고 이해하려고 애썼다. 나의 그런 면모를 알고는

있었지만 그걸 설명할 길이 없었는데 '주지화'라는 단어로 신통방통하게 속 시원히 알려주다니!!!!!! 복채를 복리로 얹

어주고 싶은 마음의 속시원함이랄까?


나의 심리코드들을 엮어서 보니 내가 힘든 상황에서도 쉽게 포기하지 않고 사표를 마음에 품고 참고 참고 살아온 나의

회사 생활이 보였다. 내가 열심히 일해온건 높은 내적동기와 인정욕구때문이었고, 어려운 일들을 앞두고도 잘 넘겨온

것은 나의 긍정적인 성격과 자신감이라고 쓰고 겁이 없다고 읽어야 할 그것들 덕분이었구나 싶었다.


나의 지난 시간들과 비춰서 보니까 또 재미있기도 했고 반성도 했고, 앞으로 새로운 일을 위해서는 개선할 것은 무엇이

고 내가 경계할 것은 무엇인지 돌아 볼 수 있어서 즐거웠다.


_


쉬는 동안 나와의 대화를 나누면서 이런 저런 생각을 정리도 하고 마음가짐도 다잡았다.

모난 부분은 둥글게 둥글게 다듬는 시간도 가졌고, 스스로 가지고 있었던 피곤한 부분들과는 타협도 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 지나간 시간들을 붙잡지 말자.


전인권의 노래지만 이적이 다시 부른 '걱정 말아요 그대'의 가사가 쉬는 동안 새롭게 와닿았었다.


지나간 것은 지나간 대로 그런 의미가 있죠.


_


나의 지나간 것들을 원망도 해보고 탓도 해보고 그리워도 해봤지만 부정 할 수는 없었다.

지나간 것은 지나 간 일이고 인정하기 싫어도 나를 훑고 지나간 시간들이었다.

다음을 위해 겪는 성장통 같은 일들이라고 웃으면서 말할 수 있는 힘을 얻었다.


와, 근데 놀랍게도 나의 심리처방전은 위의 가사와 같은 말을 하고 있었다.


이시영의 '그리움'이라는 시는 내게

'두고 온 것들이 빛나는 때가 있다'며 같은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어쩌면 나는... 여행을 헛하고 온건 아니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다.


_


친구들과 함께한 열흘 간의 동유럽 여행,

나 혼자 유유자적하고 왔던 71일간의 서유럽/북유럽 여행,

42.195km동안 나를 시험하고 힘들게하기도 하고 난 뒤 긴 여행의 날들을 정리하는 마음으로 다녀온 열흘 간의 미국여행

,

총 90여일의 아름다운 날들을 제주도 앞바다에 묻어두고 온 어느 날, 다짐한 바가 있다.


지난 몇 달간 차고 넘치던 (퇴직금과 맞바꾼) 역마살의 날들, 빛나는 때를 90여일간 잔뜩 누리고 왔으니 이제는 언젠가

빛이 될 소금을 뿌릴 시간이라고.


나를 모르고 살던 날들을 정리하고 역마살을 돈(퇴직금)을 주고 사서 잔뜩 누리면서 나를 돌아보는데 시간을 탕진했다.

퇴직금으로 시간을 잔뜩 탕진하고나니 이제는 빛이 될 날들(이라 쓰고 노동자의 날들이라고 읽어볼까)을 차분히 준비하

고 있다. 쉬는 시간을 내어 나를 돌아보았으니, 이제 조금 더 가까워진 나와 잘 해보자고 악수하며 새로운 날들을 맞이

해볼까 한다.


나에 대해서 그 어떤 온전한 문장으로 쓸 수 없었을지도 모르는 나에게 '너는 이런 사람이란다.'라고 일러준 내마음보

고서 덕분에, 어쩌면 다음 발걸음이 조금 더 가벼워진 것 같다.


_


감사합니다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