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히 말문을 두드려 봤는데 어쩐지 답이 없다.

뭔가 하고 싶은 말이 많았는데,
그래서 두드렸던건데 아무래도 꺼낼 말들이 아니었나봐.

#오늘을쓰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