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월에 달리기 하다 부상이 온 이후로 추운 날씨에 뛰는 것을 조금 몸사리는 편인데, 그러다 보니 아무래도 여름보다 쉽사리 몸이 두리뭉실해진다. 나이의 앞자리가 바뀌고 나서는 살이 찌는 것은 2분 페이스의 속도인데 살이 빠지는 것은 10분 페이스 이상으로 더딘 기분이다.

먹는 것을 좀 가리고 그래야하는데, 딱히 맛집을 찾아 다니지 않아도 지인들 찬스로 맛난 곳도 가고 그러하다. 나는야 운이 좋은 사람.

음식 사진은 인스타그램이나 구글맵에 올리고 그리고 컴퓨터에 백업하고 나서는 바로바로 지우는 편이라 근자에 먹은 것들 일부는 없긴한대 공유 또는 기억을 위한 기록을 위해 올려본드아.


남대문 시장 진주집 꼬리곰탕 (₩20,000)
꼬리뭐시기... 라는 메뉴가 또 있는데 그건 꼬리곰탕보다 고기가 좀 더 크고 3,000원 더 비쌌던 것 같다.
꼬리곰탕이라는 것이 고기가 참 잘 발라져서 좋았는데 역시나 손에 묻히는 걸 싫어하는 나에게는 꼬리뼈란 버거운 녀석인데, 결국에... 젓가락질이 힘들어서 손으로 쥐고 야무지게 뜯어먹었다.
귀찮아서 순살치킨만 시켜 먹는 용자가 바로 나라고 빼애애애앰!


디큐브시티 현대아울렛 지하 양마니
양밥, 갈비탕, 김치말이국수.
김치말이 국수였나 냉면이었나 기억은 안나지만, 그냥 저냥 먹을 만 한 맛. 양밥이 참말 맛있었고 곁들여 나오는 찬들이 맛있었다.


맥아연구소.
좌측이 흑맥주. 우측이 라거.
흑맥주 이름은 더위치초콜렛스타우트 였나
라거는 더미스트리스세종 이었다.

이수역에 생긴지 반년쯤 된 수제맥주집. 일전에 포스팅 했던 집. 엊그제 갔더니 메뉴판 바뀌고 시즌 한정 메뉴 나왔는데 맛있었당! 지인의 표현에 의하면 더부스의 with my ex 라는 맥주와 비슷하다고!


건대입구와 뚝섬유원지역 중간 즈음에 있는 강쇠네.
통갈매기살이 맛있다해서 다녀왔는데 곁들여 나오는 깻잎 무침과 미역국이 맛있었고 고기도 괜찮았다.

지인의 표현에 의하면 잘근잘근 씹어먹다가 미지근한 한라산 한 잔과 함께 털어넣고 먹으면 그렇게 맛있다는데 나는 맥주와 함께 먹어서 그 소울은 느끼지 못했다.

이모님들이 잘 구워주신다. 적당한 친절에 더 맘에 드는 곳!

​​

성신여대 앞 카페 raindrop 의 더치커피.

이곳에서 일한 적 있는 지인이 선물로 준 더치.

한 일주일 정도 야무지게 잘 먹었다. 맛있었는데 여대 앞에 있는 카페라서 그런가, 이 더치를 구매하는 고객은 별로 없었다고... 안타까운 현실이여. 사장님은 참말 공들여 내리실텐데.




강남역 딸부자네불백

이~상하리만큼 강남역에서 혼밥을 해야 할 때면 여기를 간다.

7,000원이라는 가격에 즐기는 나만의 행복한 시간이랄까. 일단 추억의 도시락 밥도 좋고 저 시스루 같은 노오란 계란옷을 입은 분홍 소세지는 더 좋다. 매번 기본 불백을 먹는데 이 불백에 저 찬들도 충분한대 더 맘에 드는 것은 지글지글 끓는 된장찌개도 나온다는 점. 매우 아름답다. 역시나 다소 짜긴 하지만 쌈을 싸먹거나 밥과 함께 야무지게 먹음 문제 없다. 하지만... 나는 왜 늘 밥 한 공기로는 부족한 느낌일까.




남성시장 정육 가게 2층에 있는 무한리필 돈까스.

6800원만 결제하면 돈까스와 치킨까스가 그리고 저 뽀오얀 스프가 그리고 저 고슬한 밥이 무한리필인 아름다운 곳. 정육 가게에서 직접 운영하시는 모양인지... 고기가 아주 제대로 힙합이다. 육즙이 살아있고 튀김옷은 아주 적당하다. 얇은 편이라면 얇은 편이지. 

​서촌에 있는 서울커피상회

아인슈페너와 티라미수.

서촌에 가본 적 없어서 궁금하다는 벗을 데리고 방문한 서촌. 지나가다 놓여진 간판 속 메뉴 '아인슈페너' 이것만 보고 들어갔는데, 아인슈페너도 맛있고 티라미수도 맛있었다. 근데 마시면서 망원도 카페 동경의 커피가 마시고 싶은 생각이 들은 것은 기분 탓일까?


​이수역 두끼.

6800원과 7800원에 떡볶이를 무려 무한리필로 누릴 수 있다는 그 곳, 두끼.

여러가지 재료들을 마음대로 집어다 먹을 수 있고 소스도 여러가지 있어서 잘 조합해서 먹고 싶은대로 조리해 먹을 수 있다. 떡볶이가 아닌 햄볶이를 먹고 왔다. 아 행복해. 떡볶이 선호자는 아니지만 소세지가 양껏 먹고 싶을 때 갈 생각이다.ㅋㅋㅋ


​교대역 ventus hill 벤투스힐

서울교대의 그 부속 초등학교 쪽에 있는 교문 그 건너편에 있는 카페 겸 레스토랑이랄까.

가벼운 식사가 가능하다. 저 햄버거 세트가 음료( 탄산 혹은 아메리카노도 가능) 포함해서 7천원 이하였던가...

버거가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다. 버거 단품은 3천원 중반부터였던가!? 

점심 시간엔 점심 먹으러 또는 커피 마시러 오는 사람들로 은근 북적였다.


​강남역 와인코르크

나와 지인이 먹은 와인은 28,000원이었다. 제일 싼 것은 19,000원정도였고 7만원대도 있고 35,000원 정도에도 선택권이 많았다. 밖에서 가볍게 와인 마시고 수다 떨기 딱 좋았다. 납득할만한 아름다운 가격이니까.

그리고 메뉴들은 7,000원 정도로 가볍게 2차로 와인 즐기기 좋은 정도였다. 치즈를 시켰는데... 7천원 정도가 납득 될 정도? 그냥 2인이 1개씩 6가지 정도 먹을 그 정도? 크래커 포함해서.

단체로 2차로 오기에 괜찮았다. 실제로 그래 보이는 인원들도 있었고. 자리가 생각보다 넓다.


​상수동 당인리발전소 앞 restaurant D_51 (서울 마포구 토정로 51)

삼청동에 있던 D_55 의 바&레스토랑 버전이랄까. 함박식당 때부터 친분이 있는 동경진 쉐프가 오라고 오라고 잔소리를 해서... 마음에 걸리고 있던 차에 지난 토요일에 눈 뜨자마자 충동적으로 왔다.

주말 토/일 각 하루 10개 한정으로 만든다는, 주말 데일리브런치 메뉴인 '로스티드비프 샌드위치'가 먹고 싶어서 왔는데 하필 그날 빵 공수가 늦어서 11시 30분 부터 주문이 가능하다고 해서 그냥 크림머쉬룸 버거와 아르굴라 파스타를 시켰는데... 파스타 양이 그렇게 막 내 씅에 찰만하지 않은 덕에... 기왕 온김에 먹어버리자!는 의지로 로스티드비프 샌드위치를 시켜서... 2명이서 3 메뉴를 완벽하게 소화하고 왔다. 

샐러리와 양배추로 구성되어 있는 이 곳의 피클 또한 굉장 맛있다. 나 샐러리 별로 안 좋아하는데 아주 많이 먹고 왔네 그려.




을지로 방산시장 김치찌개 전문점 은주정

오마이 러브! 나의 사랑! 나의 심장! 돼지김치찌개 정말 좋아하는데 이 곳의 김치찌개는 점심에는 8,000원 저녁은 삼겹살 포함 11,000원으로 아주 훌륭한 가성비를 자랑한다. 점심에 가면 먹다 지칠 양의 돼지고기를 맘껏 먹고 올 수 있지. 여기서는 밥 1공기만 먹고 온 적이 거의 없다. 최소 한 그릇 반... 한창 때는 꼭 2그릇씩 먹고 왔다. 

구로 공구 시장에 있는 삼호식당의 김치찌개도 참 좋아하는데 그 곳의 김치찌개와는 또 다른 맛. 여긴 언제 가도 사람이 북적이고 있다. 


​을지로 4가 카페 투피스 (twoffice)

과연 여기에 카페가 있을까...? 싶은 위치에 있는 카페 투피스.

비엔나 커피가 맛있다. 핸드드립으로 진하게 내린 에스프레소의 적당한 씁쓸함과 달콤하며 시원한 크림의 조화가 매력적인 카페다. 을지로 인근에서 배부르게 먹고 2차로 디저트 없이 커피만 먹기에 이만한 곳이 없다. 왜냐면 여기는 커피 외에 디저트가 없더....ㅋ.....ㅋ...ㅋ.... 커피만 마시고 싶을 때 이만한 곳이 없지. 촤하하


투썸플레이스.

대체로 혼자 갈 때는 개인 카페나 프렌차이즈가 아닌 곳을 선호하는 편인데, 기프티콘이 생기면 또는 티라미수가 땡길 때 가는 곳 중 하나. 촤하하하. 무드 있는 나날을 보내라고 보내준 자칭 친정오빠 제이슨 수남의 은혜. 땡큐!



이래갖고 살 빼겠나?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