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여곡절이 많았다.

많은 시간을 들인 끝에 수령완료.

 

미즈노 직원들 덕분에 유쾌하진 못했지만.

 

신고 바로 뛰어봤는데 신발은 좋더라-_-?????????????????

 

자세한 리뷰는 좀 더 신어보고 쓰는 것으로.

 

앞코나 힐컵이 특히 맘에 듬.

난 힐컵이 튼실한게 좋더라아.

 

 

 

평발에 축이 무너지는 러너라,

안정화만 신기 때문에 창이 얇다 못해 잡아 주는 힘이 부족한

free 라인은 언제부턴가 애물단지가 되어 버리고 언감생심, 꿈도 못 꾸고 있어서

곱디 고와서 많은 러너들이 이뻐하는 Flyknit racer 는 쳐다도 보지 않았는데 (구하기도 쉽지가 않다고 한다, 특히 '오레오' 라 불리는 블랙 간지의 제품은...)

 

어느 날부터 레이서 제품이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 맘에 들고 눈에 들어서

'에라이 모르겠다, 눈에 띄면 모을거야' 라고 마음먹은지 며칠 안되서

 

조피치의 제품 교환을 위해서 여주 아울렛 가는 길에 들른(?) 롯데 이천 아울렛 나이키 매장에서 남성화 코너 한 켠에서

240 사이즈를 발견!

하자마자 박스를 겟겟겟!

 

 

아몰랑 지를거야

하고 사버렸다.

 

 

아직 너무 고운 자태가 아름다와서 신어보지는 못함.

 

아, 시작되었나. 레이서 모으기=_=,

드디어 나도 레이싱화를 샀다.

얼마나 가벼운지 두고보겠어.

 

지름신은 떠날줄을 모르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