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 매니아 사이에서 언제나 핫한 아이템
나이키 플라이 니트 레이서, 이건 '오레오'라고 부르죠?
Nike Flyknit Racer / oreo

작년 11월에 뉴욕가서 사이즈 없어서 늘 허탕만 치다가 235 사이즈 전시품 딱 하나 남은 것을 업어왔죠.

한국에 오니 막 겨울이고, 또 저는 평소에는 안정화를 선호하는 발목 부실 러너인 관계로 개시를 하지 않았습니다. 물론 계절감보다는 아무 브랜드 옷이나 입을 수 없는 개인적인 이유로... 개시가 미뤄졌지만 오늘은 강제연차 쓰고 쉬는 날 = 회사 안 가는 날 이라서 개시했습니다.

구매한지 무려 4달만에! 세상에!

역시나 쫌 발이 시려웠지만 (하필 오늘이 급 추운 날. 체감 온도 영하 10도라니요.) 아름답고 곱고, 우려보다는 이것 신고 달리기 할만 하겠네요.

저는 러닝화 보다는 (좀 비싼) 워킹화로 신고 다닐 요량으로 샀던 탓에 달리기는 엄두도 못냈는데 생각을 바꿀 것 같아요.

평소에 다른 나이키 러닝화는 240 신는데 이것은 소재 특성상 딱 맞아도 될 것 같아서 235로 구매했습니다.



사이즈 체계는 이러해요.
저는 생각보다 칼발에 가까운(?) 발이라 235 신고도 앞에도 좀 남고 볼이 답답하지 않네요.

곱게 신으려고 마음 먹었으니 야무지게 아껴 신어야겠어요. 달리기 할 때는 다른 것 신어야지... (...)

​11월 한 달 사이에 신발만 4켤레를 샀네요.
하지만 언제나 늘 그렇듯, 제 값주고 사지 않습니다.
물론 플라이니트 레이서는 제값 줬지만, 미국에서 샀으니 한국보다 싸기에 제값 줬다고 하지 않겠습니다. ​케케케

사진을 아이폰에서 바로 업로드 하다보니 다소 쫌 많이 귀찮아서 순서가 뒤죽박죽. 구매시기와 상관없는 업로드 입니다.


Kinvara5, Saucony
ABC마트에서 saucony 써코니 러닝화와 트레일러닝화를 어마무지하게 말도 안되는 착하고 어여쁜 가격에 판매했습니다. 그게 10월 말이던가? 제 주변에 운동화 좋아하거나 러닝화는 나오는 족족 신어보고 싶어하는 분들은 뭐라도 하나씩 샀네요. 그도 그럴 것이 추가로 주는 쿠폰을 쓰면 운동화가 막 2-3만원대... 스타벅스 커피 다섯번만 먹으면 운동화 삽니다. 아, 혹시 별로 싼게 아닌가?
저는 저거 39천원에 샀습니다.

으아아아아아아아아아주 가볍습니다.
근데 아웃솔이 저 같은 평발러너에게 훈훈한 구조의 제품. ... 이라고 했던 것 같습니다.
근데 가벼운 만큼 내구성이 좀 부족하다네요. 새끼 발가락 쪽이 쉬이 찢어지니 조심하라는 지인들의 조언.

근데 안정화인 모양인지 가벼우면서도 충격 흡수가 좋습니다. 솔이 두툼한 편이거든요. 그치만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주 가벼워요. 나이키 프리 버금갈 듯. 무게는 알아서 비교해보세요.

프리는 충격 흡수 따윈 개나줘인거네 비하면 이건 충격 흡수도 좋으면서 가벼우니까 넘나 좋은거!!!


GL-J4, Mizuno 미즈노 (위의 사진 좌측)
킨바라 신고 나온 날 본의 아니게 미즈노 매장에 갑니다. 제 기준에 제일 비싼 러닝화를 산 날입니다. 몸 값이 세종대왕 20장이 넘어.....
아디제로 타쿠미 렌을 시작으로 레이싱화에 조심히 발을 담궈봤는데(저는 레이싱화는 꿈도 못 꿀 느린 러너이자 평발에 무릎하고 발목 상시 부상자... 인데 말이죠. ​녜이노므 풀코스가 레이싱화에 이끌게했지.) 넘나 가볍고 착지가 넘나 좋은 것에 홀딱 반하고 뭔가 겁나 레트로 무드의 화이트 컬러에 홀딱 넘어가 질렀다는 그런 얘기.

아직 개시도 못해봄.
이거야 말로 상전 모시 듯 신어야 할 신발.
지엘제이 입양한 이후로 아디제로 타쿠미 렌 뭔가 짜게 식음.


Zoom Pegasus 32, Nike
줌 페가수스 32. 이태원 나이키 타운에서 구매한 것은 아니고 동생이 생일 선물로 사준고오오오^.^ 넘나 좋은 것. 매년 동생 생일에 나이키에서 운동화 사다 나른 보람이 있네요. 몇 가지 제품 사진을 보내길래 그 중에 없는 컬러로 골랐습니다.

원래 2013년 nike werunseoul 맞이(?)로 출시 된 zoom pegasus 30 shield pack 제품이 있었는데 그놈이 이제 막 수명이 다 되어서리(타쿠미 렌을 지르게 만든 신발. 양평 달리기 대회에서 그거 신은 것 보고 언니 오빠들이 레이싱화 하나 사라고 부추긴 것이 화근(?)이 되어 구매 ㅋㅋㅋㅋㅋㅋㅋ) 페가수스하나 더 있었으면 했는데 마침 선물로

페가수스가 나이키 제품에서는 루나글라이드 라인과 더불어 제 발에 잘 맞는 몇 안되는 놈입니다. 이노므 발목이 유리 발목이어설랑 안정화 같은 애들 아니면 힘이 들어요. 그렇다고 또 쿠셔닝 좋은건 (aka zoom vomero 10) 너무 반발력이 좋아서 뛰는데 애먹어요. 보메로 신고 나이키 우먼스런 페이스메이커 한게 신기할 따름... 너무 더워서 신발이 불편한 것은 느껴지지도 않았었나.

여전히 페가수스는 좋으네요.
나름 애껴 신으려고 한 두번 신었나.
남산에서 달리기 할 때 신었는데 궁합이 좋았습느드.



Adizero Takumi Ren, Adidas
오오오.
너는 내 생에 첫 레이싱화. 가 아니구나. 첫 구매와 첫 만남은 나이키 flyknitlunar3 니까. 근데 그건 남자 사이즈 240을 샀더니 크고 니트 소재라 달리기 할때는 한 두번 신었나... 그리고 내게는 달리기보다는 멋부리기용으로만 보인다.

어쨌든, 실질적으로 첫 레이싱화인 타쿠미렌. 이걸 신고 춘천마라톤을 완주했지.

레이싱화답게 돌기가 파파팍! 무게가 엄청엄청 가볍다!
충격 흡수 따위는 없지만 최대한 포어풋으로 뛰는 연습을(제대로 해본 적은 없다만) 해서 그런가 생각보다 많은 충격이나 고통은 없지만 하프 이후에 발목 통증을 생각하니 아직은 무리인가 싶기도.

나같은 유리 발목이나 평발러너는 단거리에만 신는 게 나을까 싶기도 하고. 겨울 트랙에서는 자주 신을 계획. 나중에 단거리 대회 때도 신어볼까 생각 중.


이것이 바로 GL-J4
레트로 무드 물씬 나는 화이트!
뭔가 놈코어적인 느낌도 나면서 뭔가
8-90년대 육상부의 느낌도...


FlyknitRacer, Nike aka Oreo

요놈들이 바로 11월 한 달 사이에 사재낀 애들!!
그 중 맨 왼쪽 상단은 suecomma bonnie 부츠. 유일하게 러닝화가 아닌 하앍.

맨 오른쪽 하단이 바로 없어서 못 산다는 오레오!
구입은 뉴욕 나이키 매장.

어짜피 나는 레이서가 발에 안 맞아서 워킹화로 신을 요량으로 구매한 것이라 235를 찾았는데, 왠걸 뉴욕에도 오레오는 인기인지 품귀. 240도 없다.

그러다가 마지막에 간 나이키에서 전시품 발견.
근데 아직 한번도 개시를 못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