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하고 혼자 조용히 커피 한 잔하고 싶어서 갔던 양재점. 실은 양재점은 처음이었다. 2019년 10월 22일이네.
역삼역 회사에서 슬슬 걸어가면서 노래 들으며 지도로 대충 기억하는 위치로 가다보니... 건물을 자세히 보지 않아서 지나쳤다가 이게 아닌데 싶어서 왔던 길을 다시 돌아가니 그 길에 프릳츠가 있었다. 설마 이 건물은 아니겠지 했던 그 둥글둥글한 건물이 바로 프릳츠.

들어가서보니 바 자리가 있어서 드립커피를 주문하고 자리를 잡는데, 어딘가 본 듯한 분이 계셨다. Prrc 계정과 친구들 인스타에서 본 듯한 사람, 혹시하고 여쭈니 그분이 맞네. 송성만 바리스타님 aka 내가 아는 바리스타님 중에서 제일 발이 빠르신 분. 시카고 마라톤 완주 하신 그 분 맞죠? 하며 말문을 텄고, 주문했던 커피 외에 다른 커피도 맛보라고 주셨다. 처음엔 인심이 후한 곳이네 싶었는데, 몇 번 가서 보니 그곳의 문화와도 같은 장면 ㅎㅎ
실은, 주문해서 마신 커피보다 더 맛있었다.
실은, 그걸 또... 고백했던 것 같기도. 뭔가 차를 마시는 듯한 깔끔함이 인상적이었던 원두는 리브레의 것.
언젠가 마지막 방문이 언제였더라 싶은 연남동에 가서 데려와야지.



10월 26일 토요일.
병원 갔다가 매장에 마네킨 룩 샘플 체크하러 들렀다가 원두사러 들렀다가 주저앉아서 끼니를 챙기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