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하고 혼자 조용히 커피 한 잔하고 싶어서 갔던 양재점. 실은 양재점은 처음이었다. 2019년 10월 22일이네.
역삼역 회사에서 슬슬 걸어가면서 노래 들으며 지도로 대충 기억하는 위치로 가다보니... 건물을 자세히 보지 않아서 지나쳤다가 이게 아닌데 싶어서 왔던 길을 다시 돌아가니 그 길에 프릳츠가 있었다. 설마 이 건물은 아니겠지 했던 그 둥글둥글한 건물이 바로 프릳츠.

들어가서보니 바 자리가 있어서 드립커피를 주문하고 자리를 잡는데, 어딘가 본 듯한 분이 계셨다. Prrc 계정과 친구들 인스타에서 본 듯한 사람, 혹시하고 여쭈니 그분이 맞네. 송성만 바리스타님 aka 내가 아는 바리스타님 중에서 제일 발이 빠르신 분. 시카고 마라톤 완주 하신 그 분 맞죠? 하며 말문을 텄고, 주문했던 커피 외에 다른 커피도 맛보라고 주셨다. 처음엔 인심이 후한 곳이네 싶었는데, 몇 번 가서 보니 그곳의 문화와도 같은 장면 ㅎㅎ
실은, 주문해서 마신 커피보다 더 맛있었다.
실은, 그걸 또... 고백했던 것 같기도. 뭔가 차를 마시는 듯한 깔끔함이 인상적이었던 원두는 리브레의 것.
언젠가 마지막 방문이 언제였더라 싶은 연남동에 가서 데려와야지.



10월 26일 토요일.
병원 갔다가 매장에 마네킨 룩 샘플 체크하러 들렀다가 원두사러 들렀다가 주저앉아서 끼니를 챙기고...

​경리단에 자신있게 단골집이라 할 수 있고 또 사장님도 단골이라 해주시는 그 카페. 경리단 카페 사루.

아마 사장님은 내가 이렇게 올리는 것 싫어 할 수도 있다.
유명해지길 원치 않으신달까. 그래도 나는 늘 카페가 잘 되길 바라는 마음.

그 전에는 경리단에 올 일이 많아서 올 적마다 들르곤 했는데, 근래엔 그럴 일이 없어서 한동안 못 오다가 한남동에 온 김에 여기까지 걸어왔다. (이정도쯤이야 ㅋㅋㅋ)

언제나 늘 그렇듯 반겨주는 사장님! 쫄쫄이 레깅스 입고왔더니 또 운동하고 왔냐고 물으시네. 아니요 ㅎㅎㅎ-



카페 사루에서 빠질 수 없는 꽃. 커피를 주문하는 모든 여성 고객에게 하나씩 안겨주시는 작지만 큰 꽃 선물. 꽃을 주시는 이유는, 꽃 선물은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데 행복할 때 마시는 커피가 정말 맛있기 때문이라고. 캬- 난 실은 사장님의 이 마인드가 맘에 들어 그 많고 많은 카페들 쳐다도 안 보고 이 곳으로 온다. 한남동에서 경리단까지 걸어올 정도로.


앗, 위치가 바뀌었다. 아는 사람은 아는 핸드폰 위치!


언제부터인가 사장님이 핸드드립 내리는 바 자리에 앉는다. 오늘도 여기에서!


오신지 3주 되셨다는 바리스타님이 내려주신 코르타도. 라떼보다 우유가 조금 덜 들어간다는데, 뭔가 플랫화이트 같은 걸까 싶어 시켰는데 커피 맛이 더 강하게 느껴지고 맛있었다. 사루 커피는 늘 의심없이 마시니까!


코르타도 일 잔.



촤하하, 늘 그렇듯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 꼭 한 잔씩 더 마시다가 간다. 뭔가 핸드드립을 더 마실까 하고 주문하려니까 사장님이 선물해주신 핸드드립! 끼햐, 오빠가 사주는거야! 그냥 먹어! 라며 ㅠ ㅅ ㅠ 이래갖고 장사하겠어요? 응? ㅎㅎㅎ



고요야, 받아! 이러고 던져주신건 달고 쫜쫜한 모찌! 초코모찌! 으하하, 아까는 말차맛 로이스도 나눠주시고! 오늘 계탔다 계탔어 잘 먹었어요 사장님!


'이거 잘 말려! 엄청 이쁠거야' 라며 주신 오늘의 꽃!

스쳐지나가는 바람보다 오래 머무를 사람을 기다립니다.

라는 문구는, 단골들을 아끼는 사장님의 마음을 담은 글귀라고- 정말이지 사람 귀히 여기는 사장님답다. ㅎㅎㅎ



경리단에서 시간이 느리게 흐르는 곳. 카페 사루


  1. d 2017.02.28 11:32

    로그인 글쓰기로 바꾼다고 해놓고 아직도 안바꿨네, 얼른 바꾸던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