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 매니아 사이에서 언제나 핫한 아이템
나이키 플라이 니트 레이서, 이건 '오레오'라고 부르죠?
Nike Flyknit Racer / oreo

작년 11월에 뉴욕가서 사이즈 없어서 늘 허탕만 치다가 235 사이즈 전시품 딱 하나 남은 것을 업어왔죠.

한국에 오니 막 겨울이고, 또 저는 평소에는 안정화를 선호하는 발목 부실 러너인 관계로 개시를 하지 않았습니다. 물론 계절감보다는 아무 브랜드 옷이나 입을 수 없는 개인적인 이유로... 개시가 미뤄졌지만 오늘은 강제연차 쓰고 쉬는 날 = 회사 안 가는 날 이라서 개시했습니다.

구매한지 무려 4달만에! 세상에!

역시나 쫌 발이 시려웠지만 (하필 오늘이 급 추운 날. 체감 온도 영하 10도라니요.) 아름답고 곱고, 우려보다는 이것 신고 달리기 할만 하겠네요.

저는 러닝화 보다는 (좀 비싼) 워킹화로 신고 다닐 요량으로 샀던 탓에 달리기는 엄두도 못냈는데 생각을 바꿀 것 같아요.

평소에 다른 나이키 러닝화는 240 신는데 이것은 소재 특성상 딱 맞아도 될 것 같아서 235로 구매했습니다.



사이즈 체계는 이러해요.
저는 생각보다 칼발에 가까운(?) 발이라 235 신고도 앞에도 좀 남고 볼이 답답하지 않네요.

곱게 신으려고 마음 먹었으니 야무지게 아껴 신어야겠어요. 달리기 할 때는 다른 것 신어야지...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