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하게 퇴사를 마음 먹은 어느 날, 아니 그 전부터 꿈꾸었던 나홀로 유럽 배낭여행에 대해서 구체화를 했다.

남들과는 좀 다른 루트이긴 하다만, 나는 꼭 남들 하는 것 따라하는 성격도 아니고 중간에 밀라노에서 친구들을 만나서 샤모니로 이동하는 스케쥴을 고려해서 짰고 또 중간에 캔슬 되서 무산되었지만 런던에서 나이키 우먼스가 열릴 법한 시점에 맞춰 런던에 머물려고 계획하다보니 위와 같은 일정이 나왔다.


아아주 저렴하게 100만원에 파리 인, 프랑크 푸르트 아웃 일정의 티켓을 잘 구한 관계로 야무지게 짰던 나의 스케쥴.


디테일 한 이야기는 추후에 다시!

  1. d 2017.02.28 11:30 신고

    여행족이십니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