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이상
과거에 붙잡혀 살고 싶지 않다면
과거의 연약했전 나에게 위로를,
미성숙했던 그 모든 존재들에게 작별을
고해야 한다.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김수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